칼부림 상대 추정 30대 남성, 학교 부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 채 난데없이 들어와 교사와 학생들이 긴급 대피했다. 15일 아산경찰서와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10시 35분께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초반의 A씨가 피를 흘린 채 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교실에는 담임교사와 1학년 학생 10여 명이 수업 중이었다. 담임교사는 즉시 보건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학생들을 특별교실로 대피시켰다. 이후 이학교의 전교생은 모두 하교 조처됐다. A씨는 보건교사로부터 응급조치를 받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다. 그러나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외부인이 아무런 제지 없이 들어왔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학교 시설 보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학교 후문을 통해 교내에 들어왔다. 정문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상주하고 있었지만, 후문은 별도의 관리가 되지 않고 있었다. 학교 관계자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학교 주변을 탐문하다 인근 야산에서 흉기에 찔린 30대 후반의 B씨를 발견했다. 당시 B씨는 흉기에 찔린 채 숨진 상태였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둘이 인접 지역 음식점 주인(B씨)과 종업원(A씨) 관계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다툼에 의해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A씨가 의식이 회복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기사원문 : news.naver.com/main/ranking/read.naver?mode=LSD&mid=shm&sid1=001&oid=029&aid=0002696933&rankingType=RANKING 



해당 기사 내용에 대해 자세히 알아 보니

수업 중 흉기 난동이 아니라 흉기에 찔려 학교에 들어와

보건교사 처치 후 병원이동이 되었다고 하네요.


최근에 코로나로 외부인 출입을 더 철저하게 차단 하고 있어서

학부모도 잘 못 들어간다고 하는데

흉기에 찔려 다치고 위급했던 상황은 참 안타깝지만

교내를 저렇게 편하게 들어가서 수업중인 학생들 교실에

난입 했다는 저 상황은 참 화가 나네요.


아직 1학년이면 많이 어린 아가들인데 많이 놀랐겠어요.

오랜시간 트라우마로 남을 수도 있는 일이라 걱정이 됩니다.